연합뉴스

서울TV

아빠와 딸의 데이트 영상 때아닌 ‘악플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빠와 3살 된 딸의 데이트 영상이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비관론자들의 악플로 ‘때아닌 논란’이 일고 있다고 미국 보스턴 지역방송 WCVV가 전했다.



지난달 ‘아버지의 날(Father’s day)’을 기념하여 제작돼 유튜브에 게시된 이 영상을 보면, 아빠와 3살 된 딸의 데이트가 있기 전 아빠는 마치 사랑하는 이성과의 데이트를 앞둔 사람처럼 정장을 차려입는다. 그렇게 꽃단장을 마친 아빠와 딸이 만나는 순간, 딸도 신발을 자랑하더니 뛸 듯이 기뻐하며 아빠를 꼭 껴안는다. 또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면서 딸을 대하는 아빠의 모습은 마치 연인을 대하듯 한다. 장미를 건네 주고, 의자를 당겨주며 그네를 밀어준다. 그렇게 아빠와 딸은 함께 들판에서 뛰어놀고 손을 잡고 산책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리고 영상은 ‘당신은 언제나 그녀의 첫사랑이 될 것입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끝난다. 그런데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만드는 이 영상이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몇몇 누리꾼들이 이 영상을 보고난 후 “아빠와 딸의 데이트라니...”, “아빠와의 첫사랑이라니 소름 끼치고 구역질 난다”라는 식의 비난하는 댓글을 달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 영상이 논란이 되는 것은 데이트를 꼭 로맨스로만 생각해서 그런 것 같다”며 “아름다운 시간을 보내는 아빠와 딸의 데이트는 긴밀한 유대감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영상은 지난달 13일 유튜브에 게시된 이후 800만 이상의 높은 조회 수와 2만 건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누리꾼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영상=Becauseof Camilito/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