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물차 팔려고 제작한 고퀄리티 영상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만 원에 팔려는 고물차를 1억 원짜리 차처럼 보이게 만든 광고가 누리꾼들의 극찬을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뉴욕데일리뉴스가 지난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마치 TV에서나 볼 법한 자동차 광고를 한 편 볼 수 있다. 감각적인 컷편집과 CG, 자막뿐만 아니라 정장 차림에 선글라스를 낀 남성의 노련한 운전 실력은 이 자동차를 더욱 가치 있어 보이게 만든다.

그러나 영상에 나오는 자동차는 15년이나 된 1999년식 홀덴 바리나. 유튜브에 게시된 이 화려한 영상 아래 소개 글에는 “이 자동차는 상태가 좋지 않다”라고까지 써놓았다.

호주서 광고직에 근무하는 데이비드 존은 중고차를 파는 수많은 경쟁자들 가운데 특별한 방법으로 이목을 끌어 보기 위해 이 영상을 만들었다. 그는 15년 된 고물차를 고급 승용차인 듯 보이게 하는 영상뿐만 아니라 홈페이지까지 제작했다. 총 광고 비용으로 무려 8000달러가 들었다. 이 고물차의 중고차 시세가 1000달러인 것을 감안할 때 무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대해 존은 “사실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기도 했고 내 기술들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3일 유튜브에 게시된 영상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 현재 90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누리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데이비드 존은 영상이 인기를 끈만큼 차를 좀 더 좋은 일에 쓰고 싶다면서 경매에 부쳐 호주암협회 자선행사를 위해 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Buy My Barina/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