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저공 비행 열기구, 고압선에 걸리면서 폭발 후 추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신주 고압선에 걸려 폭발하는 열기구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20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19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클린턴에서 낮은 고도로 비행하던 열기구가 전신주 고압선에 충돌,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보기에도 낮은 고도로 비행 중인 열기구가 비행하고 있다. 열기구가 전신주 고압선에 닿을 듯 말 듯한 높이로 계속 비행하자 영상을 촬영 중인 남자가 ‘고도를 높여야 한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뱉는다.



잠시 후, 열기구는 불을 뿜으며 위로 올라가는 듯 하더니 큰 나무 위를 아슬아슬하게 지나간다. 나무를 지난 열기구는 고도가 점점 더 떨어지면서 다음 전신주 가까이로 이동하기 시작한다. 뜨거운 공기로 가득 차 있던 열기구가 고압선에 닿는 순간, 스파크와 함께 큰 화염이 발생하며 열기구가 폭발한다. 이를 구경하던 행인들이 비명을 지른다. 곧이어 2차 스파크가 발생하면서 열기구가 바닥으로 추락한다.

클린턴 소방 당국은 이번 열기구 폭발사고로 6명의 탑승자 중 5명이 화상을 입는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난 5월에도 버지니아주에서 비행 중이던 열기구가 화재로 추락해 승객 2명과 조종사 1명이 사망하는 사고고 발생한 바 있다.

사진·영상= Hot Sport Screenshot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