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살하려 고속도로 뛰어든 남자 목숨걸고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속도로에 뛰어든 술 취한 운전자를 구하는 경찰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다.

18일 미국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옴스테드의 주간(州間) 고속도로 480(아이오와주와 네브래스카 주를 잇는 고속도로)상에서 술에 취해 자살을 시도한 50대 남성을 경찰이 구조했다고 보도했다.

고속도로 순찰차에 설치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한 차량이 경찰의 멈추라는 지시에 비상등을 켜고 고속도로 갓길에 정차한다. 갑자기 운전석에서 선글라스를 착용한 반바지 차림의 남성이 내린다. 이어 갑자기 양팔을 벌린 채 고속도로를 달리는 차량 사이로 뛰어들어간다.

남성의 예상치 못한 행동에 놀란 경찰관이 ‘차로 다시 돌아오라’는 명령을 내리며 소리친다. 서둘러 순찰차에서 내린 경찰관이 다급히 고속도로로 따라 들어가고 블랙박스 화면에서 사라진다.



잠시 후, 경찰이 남성을 낚아챈 모습이 블랙박스에 다시 잡힌다. 전방의 차량을 주시하며 남성의 팔을 끌어당겨 갓길 쪽으로 나오려는 경찰관의 힘겨운 노력에도 불구 술에 취한 남성은 저항한 채 ‘나를 죽여!’라 횡설수설하며 울부짖는다.

위험천만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목숨을 던져 남성을 구한 경찰관은 버지니아주 경찰 소속의 매트 벡. 그의 신속한 구조가 생명을 살린 셈이다.

한편 술에 취해 고속도록로 난입, 자살 난동을 부린 리처드 솔리스(54)란 남성은 음주운전과 과속으로 기소됐다.

사진·영상= WVEC TV / BestNewsClip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