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견인되는 자기 럭셔리 SUV 망치로 부수는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의 차가 견인되는 모습에 이성을 잃은 한 여성이 자신의 고급 럭셔리 SUV 차량을 부수는 난동이 벌어져 화제다.

22일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스파턴버그에서 자신의 SUV 차량 견인에 화가 난 한 여성이 견인에 불응하면서 자신의 차를 파손시키는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SUV차종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견인트럭에 뒷바퀴가 들린 채 견인되는 모습이 보인다. 자신의 차가 견인되기 시작하자 이동 중인 차에 한 여성이 올라탄다. 시동을 건 여성이 후륜구동으로 가속페달을 밟자 차는 굉음을 내며 하얀 연기를 내뿜는다. 견인트럭 운전자가 그녀를 만류해 보지만 소용이 없다.



잠시 후, 시동을 멈춘 여성은 차량의 뒤쪽으로 자리를 옮긴다. 이어 차 안에서 망치를 꺼내더니 자신의 차량 창문을 부수기 시작한다. 분노에 찬 여성은 뒷창문에 이어 측면 창문을 깨트린다. 이성을 잃은 듯한 여성은 망치를 들고 오른쪽 뒷좌석 문으로 하차한다. 화를 자신의 차에 퍼부은 그녀는 다소 누그러진 듯 차 안의 소지품을 차량 밖으로 얌전하게 옮기기 시작한다.

한편 경찰은 1억 2000만 원에 달하는 럭셔리 고급 차를 파괴한 이 여성을 찾고 있으며, 여성을 폭행 혐의로 입건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 WYFF News 4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