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살아있는 금붕어 술에 넣어 ‘원샷’…엽기게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아 있는 금붕어 두 마리를 술에 넣어 단숨에 삼켜버리는 한 청년의 영상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4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동부 로스토프트의 청년 잭 블라워스(20)가 엽기 술 마시기 릴레이 게임 ‘넥노미네이션(NekNomination)’의 일환으로 살아 있는 금붕어 두 마리를 술에 넣어 먹었다가 법의 심판을 받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잭 블로워스가 살아있는 금붕어 두 마리를 술에 넣더니 술과 함께 금붕어를 삼켜버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영상이 페이스북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면서 논란이 일자 영국 동물보호협회 ‘RSPCA’는 그를 법정에 세웠다. 그러나 잭 블로워스의 변호인 측은 “잭 블로워스는 금붕어를 그런 방식으로 먹는 것이 불법인지 알지 못 했다”면서 “우리가 랍스타를 산 채로 끓여 먹는 것처럼 그는 물고기도 그런 줄 알았다”며 형을 경감시켜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검사 측은 “이것은 현재 유행하고 있는 넥노미네이션의 일환”이라면서 “재미를 위해 사전에 계획된 것이므로 용서할 수 없다”고 이를 반박했다.

결국 잭 블로워스는 혐의가 인정돼 1년 동안 동물을 기를 수 없게 됐으며 약 104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한편, ‘넥노미네이션’은 ‘neck(목)’과 ‘nomination(지명)’의 합성어로 엽기적이면서도 무모한 도전과 함께 폭탄주를 마신 후, 다음 사람을 지목하는 술 마시기 릴레이 게임으로, 수행 과정에서 목숨까지 위태로울 정도로 엽기적인 행동들이 나타나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사진·영상=Shazzy Mazzy/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