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버려진 빈병에 머리 껴 숨막혀 죽어가는 너구리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가 병에 끼어 죽어가는 너구리를 구조하는 영상이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유튜브에 올라온 ‘병에 머리 낀 너구리’(Raccoon with Jar Stuck on Head )란 제목의 영상에는 미국 미주리주 한적한 거리에서 돌아다니는 야생 너구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새끼너구리는 사람들이 먹다 버린 빈 병에 머리가 끼인 채 낑낑거리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교외 야생동물관리’(Suburban Wildlife Control) 소속의 브레드 런드스틴 구조대원이 너구리를 잡아는다. 웅크리고 있는 너구리의 머리에서 천천히 병을 제거한다. 사람의 손길에 놀란 새끼너구리가 브레드의 손을 문다. 피를 흘리는 부상에도 불구 너구리를 살렸다는 구조대원 브레드의 표정은 즐거워 보인다.

한편 ’교외 야생동물관리’에서 야생구조 활동을 함께하는 동료 대원 케이티는 “사람들이 무심코 버린 빈 병이나 링 모양의 쓰레기에 머리가 낀 동물들이 숨이 막혀 죽거나 굶어 죽을 수 있다”면서 “자연에 놀러 나와 생긴 쓰레기는 집으로 되가져 갈 것”을 당부했다.

사진·영상= SuburbanWildlifeTV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