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민식 첫 헐리우드 진출 영화 ‘루시’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민식 첫 할리우드 진출작 영화 ‘루시(감독 뤽 베송)’가 지난 25일 북미 전역 개봉 첫날부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이날 영화 ‘루시’는 1천 7백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올리며 3,595개 관에서 개봉한 ‘허큘리스’와 3,668개 관을 확보한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을 압도했다.



영화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여자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지하세계에서 극악무도하기로 유명한 ‘미스터 장(최민식)’에게 납치돼 몸 속에 강력한 합성 약물을 넣은 채 끌려다니다가 갑작스런 외부 충격으로 인해 몸 속의 약물이 체내로 퍼지게 되면서 모든 감각이 깨어나 여전사로 변모해가는 줄거리를 담은 오리지널 액션 영화다.

특히 ‘루시’는 액션의 거장 뤽 베송 감독의 연출을 비롯하여 스칼렛 요한슨과 모건 프리먼의 화려한 캐스팅, 그리고 최민식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으로 그 의미가 깊다. 최민식은 이번 영화에서 ‘루시(스칼렛 요한슨)을 이용하는 영화의 핵심적인 인물인 ‘미스터 장’으로 출연해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한편 영화 ‘루시’는 국내에서는 오는 9월 4일 개봉 예정이며, 8월 말 뤽 베송 감독이 홍보를 위해 한국을 직접 방문할 예정이다.

사진=루시 2차 예고편 캡처, 영상=Universal Pictures KOREA/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