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타짜2’ 이하늬 “신세경 알고 보니 망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세경이) 우울한 캐릭터를 많이 해서 실제로 우울할 줄 알았는데 현장에서 명랑하게 뛰어다니더라. 망아지의 기운이 있다”

배우 이하늬가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타짜-신의 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신세경의 첫 인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영화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최승현 분)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의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 ‘타짜’ 시리즈 중 2부 ‘타짜-신의 손’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2006년 654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최동훈 감독의 ‘타짜’ 후속작이다.

이번 작품에서 이하늬는 섹시한 모습이지만 그와 상반되는 순진한 매력을 발산하며 속을 알 수 없는 팜므파탈 우사장 역을, 신세경은 당찬 매력을 지닌 미나 역을 각각 열연하며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하늬는 “(신세경은) 순수하고 또 천진난만하며 목소리도 크다. 그간 어떻게 우울한 캐릭터들을 소화했는지 (모르겠다), 연기를 잘하는 배우 같다. 좋은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최승현은 무대 위에서 카리스마가 넘치는데 영화 현장에서는 신세경처럼 발랄하고 유쾌하다. 연기에 대한 이해력과 열정 또한 높아서 놀랐다”며 함께 한 동료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신세경은 “하늬언니가 굉장히 도도할 것 같았는데 정말 털털해서 놀랐다”고 말해 촬영하며 서로에 대한 첫인상을 밝히기도 했다.

영화 ‘타짜-신의 손’은 전작 ‘과속스캔들’과 ‘써니’를 통해 연출력을 검증받은 스토리텔링의 귀재 강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4년 추석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