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타짜2’ 이경영 “나를 바라보는 고수희 눈빛이 이상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와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 올 여름 굵직한 한국영화들에 이름을 올리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 이경영이 ‘타짜-신의 손’에까지 출연하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타짜-신의 손’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경영은 “세 편의 개봉시기가 많이 차이나지 않기 때문에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다작을 하는 것에 대해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느냐는 질문에 “촬영장을 소풍 다니듯 하기 때문에 힘들지 않다. 즐거운 현장에 가면 오히려 젊어지는 것 같다”며 작품 활동에 애정을 드러내면서도 “내년엔 작품을 줄일 생각”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이경영은 “촬영 때 고수희 씨가 자꾸 저에게 진한 눈빛을 보냈는데, 그 의미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이경영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당황한 고수희가 “이경영 선배님은 아주 어릴 때부터 존경하던 배우다”라고 답하자 이경영은 “그런 눈빛과는 달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고수희는 “제 생애 언제 이경영 선배님과 만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이번에 막 들이댔다. 사실 정말 좋아한다. 존경의 선을 뛰어넘었다”며 “남자로서, 이상형으로서 정말 좋아한다”고 즉흥 고백했다.

고수희의 돌발 발언 후 두 사람은 포토타임에서도 두 손을 꼭 잡는 모습을 연출해 좌중의 시선을 집중 시켰다. 또 영화가 대박 난다면 공약을 묻는 질문에 오정세가 “두 사람의 진지한 만남을 주선해 보겠다”고 말해 묘한 분위기를 더했다.



한편 영화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최승현 분)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의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 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다.

이 작품은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 ‘타짜’ 시리즈 중 2부 ‘타짜-신의 손’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2006년 654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최동훈 감독의 ‘타짜’ 후속작이다. 이 영화의 메가폰은 최동훈 감독으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과속스캔들’과 ‘써니’를 통해 연출력을 검증받은 스토리텔링의 귀재 강형철 감독이 잡았다. 2014년 추석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