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 웃기면서 주사 놓는 의사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들에게 주사를 맞히다 보면 울고 불며 난리 법석을 떠는 경우가 많다. 이런 아이들에게 주사를 맞히면서도 아이를 웃게 만드는 의사의 모습이 최근 유튜브를 통해 누리꾼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영상을 보면, 아이가 부모의 무릎 위에 앉아 예방 접종 주사를 맞으려고 대기하고 있다. 의사는 아이에게 주사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주기 위해 양손에 주사기를 들고 숫자를 외치더니 마치 게임을 하는 듯한 시늉을 한다. 이 모습에 아이는 재미있다는 듯 실실 웃어댄다.

그러자 의사는 이 틈을 타 능수능란하게 주사기 바늘을 아이의 허벅지에 놓는다. 주사 바늘로 인한 아픔에 아이가 울음을 터트리려 하자 의사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아이의 볼을 잡고 흔들다가 갑티슈에서 화장지를 여러 장 뽑아 아이에게 뿌리듯 던진다. 그러자 아이는 이 모습이 재밌는지 울음을 그치고 휴지를 반대로 의사에게 던지며 방긋 웃는다. 이어 의사는 흥얼거리며 아이의 다리에 밴드도 장난을 치듯 능수능란하게 붙여준다.

이 영상은 2012년 3월 유튜브에 게시된 영상으로 최근 들어 누리꾼들의 인기를 끌며 조회 수 120만 건을 돌파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의사를 향해 “멋있다”, “내 아이도 저 의사에게 데려가고 싶다”라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사진·영상=Mama Ethiopia/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