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요즘 유행하는 ‘몸에 불붙이기’ 놀이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대 소년들이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는 무모한 행동을 담은 영상이 인터넷상에 번지며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30일 영국 매체 메트로는 최근 미국 캔터키주에 거주하는 신원 미상의 15세 소년이 소독용 알코올을 몸에 뿌린 후 불을 붙였다가 화상을 입는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촬영된 30여초 분량의 영상은 소년이 몸에 알코올을 붓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소년이 라이터를 켜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이자, 순식간에 화염이 온 몸으로 번진다. 소년은 비명을 지르며 몸부림치지만 쉽게 불이 꺼지지 않는다.

결국 소년은 인근 병원으로 실려 갔고 2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인터넷상에서는 이 소년과 같이 몸에 불을 붙이는 게 열풍처럼 퍼지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올 초 영국에서 유행처럼 번져 목숨을 앗아간 ‘넥노미네이션(Neknomination)과 유사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넥노미네이션은 폭탄주를 마신 후 다음 도전자를 지명해서 게임을 이어 나가는 방식인데, 서로에게 질 수 없다는 자존심 때문에 폭탄주의 강도가 높아지면서 목숨을 잃는 사례가 발생한 사건이다.

이처럼 몸에 불을 붙이는 게임이 역시 소셜미디어서비스(SNS) 사용자들 사이에 유행하고 있어 큰 사고로 이어질까 우려되는 가운데, 미국 소방당국은 무모한 장난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영상=Omid ph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