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연극‘봉선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이유있는 반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안부 문제를 다룬 연극 ‘봉선화’에 대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연극 ‘봉선화’는 세종문화회관 산하 서울시극단(단장 김혜련)이 지난해 11월 초연을 시작으로 현재 미주 투어 공연 중에 있으며, 향후 유럽과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에서도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 작품은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정면으로 다뤄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해 호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일부 장면들이 사실과 어긋나,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이 관련 내용을 수정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문제가 불거지게 됐다.

박재홍 나눔의 집 과장은 “문제가 되는 것은 두 장면이다”며 “첫째 극중 위안부 피해자들이 기모노를 입고 등장하는 장면이 있다. 하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은 당시 (실제로 작품에서 표현하고 있는) 그런 좋은 옷들을 입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군표(전쟁지역에서 발행되는 일시적인 화폐)를 뿌리는 장면과 떨어진 군표를 위안부 피해자들이 줍는 모습이 나오는데, (이런 과장된 표현은) 할머니들께서 보시기에 불편한 장면이다. 일반 관객들이 봤을 때,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해 내용 수정요구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지난해 11월 1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연극 ‘봉선화’의 첫 공연을 관람한 후 “저렇게 화려한 일본 옷과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공연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세종문화회관측은 “나눔의 집 측이나 할머니들로부터 공연 내용의 수정에 대한 요구를 받은 바가 전혀 없다”며 난색을 표했다.

이어 “연극 ‘봉선화’는 윤정모의 ‘에미 이름은 조선삐였다’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원작자는 일본군 점령지역에 따라 위안부들에게 군표를 지급한 곳이 있는가 하면, 전혀 지급하지 않은 곳도 있다. 연극 ‘봉선화’의 소재는 ‘필리핀의 사례’(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군이 지급한 소위 군표라는 것은 모두 종이짝처럼 아무 소용없는 물건이 되었다는 것을 표현한 것”이라며 문제의 장면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이처럼 세종문화회관 측은 “일본 전통의상을 입고 돈을 뿌리는 장면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쓴) 원작을 연극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당시 위안부들의 고통을 전하기 위해 표현한 것이라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나눔의 집측은 “피해자 할머니들이 전쟁터에서 겪으신 고통을 잘못 묘사하는 것은 자칫 ‘일본에 의해 악용될 수 있는 소지’가 있다. 특히 한국어를 모르고 역사적 배경에 대해 이해하지 못한 외국인들이 볼 때 충분히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어 “‘봉선화’ 공연의 (과장된 표현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회복활동에 역행하는 것’이며, 지금이라도 ‘피해자들이 공감하는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봉선화’는 지난 2일 시카고 노스쇼어센터 극장 공연의 열린 공연에 이어 5일과 6일 뉴욕 퀸스 아트센터에서 교민 등을 대상으로 공연될 예정이다.

사진·영상=세종문화회관, Young Man Kang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