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다람쥐 유인해 1000m 협곡 아래로 차버린 엽기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생 다람쥐를 유인해 수천 미터 협곡 아래로 추락시키는 관광객의 모습이 포착된 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돼 충격을 주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최근 미국 그랜드 캐니언의 한 협곡 정상에서 야생 다람쥐를 유인해 발로 차 협곡 아래로 추락시키는 관광객의 모습이 포착된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협곡 위에 반바지 차림에 카우보이모자를 눌러 쓴 2명의 남성이 서 있다. 그중 1명이 야생 다람쥐를 협곡 위 가장자리로 유인하기 위해 먹이를 놓고 있다. 배고픈 다람쥐가 먹이를 주워 먹으며 가장자리로 이동하는 동안, 남성은 왼쪽에서 신발을 신기 시작한다.

잠시 후, 다람쥐가 협곡 위 가장자리까지 이동하자 남성은 기다렸다는 듯 미소를 지으며 다람쥐를 발로 찬다. 남성의 발에 맞은 다람쥐가 공중으로 튀어 오른 후, 협곡 아래로 떨어진다.

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 커비 린 대변인은 “비디오가 촬영된 곳은 그랜드 캐니언이 틀림없다”면서 “남성들에 대한 추가 정보를 얻기 위해 유튜브와 공조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높이 1000m 넘는 협곡 아래로 야생 다람쥐를 재미삼아 죽인 남성들은 프랑스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Noticiero Anima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