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쑥스럽구만!’ 득점 취소에 ‘썩소’짓는 웨인 루니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구단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리버풀 경기에서 나온 루니의 황당한 골 장면이 화제다.

이 장면은 5일(한국시간) 오전 9시 미국 마이애미의 선라이프스타이둠에서 열린 ‘2014 기네스인터내셔널챔피언스컵’ 결승전에서 나왔다.

이날 경기에서 리버풀의 제라드는 전반 14분 선제골을 넣으면 기선을 잡았으나, 맨유 웨인 루니와 후안 마타가 후반 10분과 12분에 각각 한 골씩을 넣으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루니의 황당한 골 장면은 후반 19분에 나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골대 위를 맞고 튕겨져 나오자 루니가 가볍게 골로 성공시킨 것.



그러나 리버풀 미뇰레 골키퍼는 곧바로 부심에게 공이 골대 뒤편을 맞고 나왔다며 항의했다. 결국 주심은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갔다는 판정을 내리며 득점을 취소했고, 루니는 민망한 듯 멋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한편 이날 맨유는 리버풀을 상대로 3대1 승리를 거뒀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사진·영상=FOOTY GOALS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