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700만 돌파 ‘명량’ 최민식 “이순신의 눈빛이 궁금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봉 8일째를 맞은 영화 ‘명량’이 6일 오후 배급사 기준 7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영화 흥행 역사를 다시 썼다.

이는 영화 ‘괴물’(2006년)과 ‘도둑들’(2012년)이 개봉 13일 만에 700만을 달성한 것보다 5일 앞선 기록이다. 또 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65.6%의 점유율로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열기를 이어나가고 있다.

‘명량’은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의 배로 330척에 달하는 왜군을 물리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전투로 손꼽히는 ‘명량대첩’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 최민식은 이순신 장군 역을 맡아 제작 단계부터 주목받은 바 있다.

앞서 가상이 아닌 역사적 실존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것에 부담감이 컸을 최민식이, 그와 관련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은 영상이 공개돼 주목을 받았다.

‘최민식 이순신을 만나다’라는 제목의 인터뷰 형식의 영상에서 최민식은 “과연 이분이라면 이러한 상황에서 정말 어떤 판단을 했을까, 이분이 바라보는 왜군에 대한 눈빛은 과연 어땠을까?, 궁금한 게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며 제작 초기 이순신 장군을 연기하는 것에 대한 막연했던 심정을 밝혔다.

이어 “가공의 영혼이 아니었기에 이순신 장군의 표정은 어땠을까? 내가 맞게 표현한 걸까? 라는 의구심이 들었다”며 “(연기하면서) 정말 외로웠다. 많은 스트레스 속에서 작업을 했다”고 촬영 당시의 심정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최민식은 “여느 상업영화를 대할 때와는 사뭇 다른 마음가짐이었다. 영화 속에 (담긴) 우리의 진심이 통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많은 분들이 함께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영화계 안팎에서는 이순신 장군을 새롭게 표현해내기 위한 ‘최민식의 깊은 고민과 끊임없는 노력들이 좋은 결실로 이어진 것’이라고 흥행의 이유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영상=빅스톤 픽쳐스, CJ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