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기만 해도 아찔한 로데오 경기장의 헬기 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 유튜브에 올라온 로데오 경기장에서의 헬리콥터 저공비행 묘기 영상이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분 24초 분량의 영상에는 로데오 경기 사회자가 헬리콥터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린 채 로데오장 상공에 낮게 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낮게 떠 있던 헬리콥터가 착륙하려고 하는 순간,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 음악이 나오자 헬리콥터는 리듬에 맞춰 좌우로 왈츠를 추기 시작한다. 이번엔 헬리콥터가 방향을 반대로 바꿔 춤을 이어간다. 망대에 올라서서 촬영 중이던 카메라맨에 더욱 가까이 접근하는 헬리콥터의 모습이 아찔할 정도다.



묘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헬리콥터는 이어 성인의 손이 닿을 만한 높이에서 구심점 변화 없는 급회전을 선보이며 착륙한다. 사회자가 내린 후, 다른 스태프가 올라타 매달리자 급상승하며 하늘로 솟아 오른다.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좁은 공간에서의 아찔한 헬리콥터의 묘기가 너무 위험해 보인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헬리콥터로 저런 묘기가 가능한가요?”등 걱정어린 댓글을 남겼다.

사진·영상= PrankMedia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