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대들, 온라인 통해 ‘기절놀이’ 확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10대들 사이에서 한동안 잠잠했던 소위 ‘기절놀이’라 불리는 장난이 온라인을 통해 유행처럼 확산되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온라인신문 데일리닷(Daily Dot)이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0대들은 ‘기절놀이’를 하며 기절하는 모습을 찍어 SNS에 자랑처럼 올리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자해를 즐긴다는 점에서 영국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넥노미네이션(Neknomination)과도 연관이 깊다.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 10대들은 기절을 하기 위해 약간 어지러움을 느낄 때까지 숨을 헐떡거리며 과호흡을 한 후, 심장이나 횡격막을 압박하는 방법을 주로 이용한다. 심지어는 벨트나, 로프, 손과 팔 등으로 목을 조르기도 한다.

전문가들은 기절놀이는 머리쪽으로 피와 산소의 이동을 막아 두뇌조직을 손상시킬 뿐만 아니라 저산소증으로 심한 경우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영상=Kylil Lake, Alyssa McDonald/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