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기자가 직접 체험한 모기퇴치어플 효과 실험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더운 여름철의 불청객인 모기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 모기 퇴치 어플의 효과를 실험하는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NBC Today 방송 케리 샌더스 기자가 스마트폰 모기 퇴치 어플의 효과를 보여주기 위해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을 담고 있다. 호기심 많은 그가 모기 퇴치 어플이 효과가 있는지를 체험하기 위해 스스로 ‘모기 밥’을 자청한 것이다. 5000여 마리의 배고픈 모기들로 가득한 상자 안에 샌더스 기자가 스마트폰에 모기 퇴치 어플을 띄운 채 손을 집어넣는다.

피 냄새를 맡은 모기가 그의 팔에 달려들기 시작한다. 그가 모기들이 불쾌감을 느끼는 고주파 음을 발생시키는 어플을 실행한다. 하지만 어플 실행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모기들이 그의 팔과 손을 물어뜯는다. 스튜디오에서 이 광경을 지켜보고 있던 ‘더 투데이 쇼’(The Today Show)의 진행자 매트 라우어가 치를 떠는 모습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힌다.



잠시 후, 모기의 계속된 공격에 괴성을 지르던 그가 참다못해 어플이 실행되고 있는 스마트 폰을 쥔 손을 털어대며 상자에서 팔을 빼낸다. 잠깐의 실험 동안 모기에게 300여 방 이상을 물린 것. 실험을 마친 샌더스는 “(모기들이) 나를 헌혈하게 만들었다”며 “난 이 어플이 효과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대해 라우어는 “다음 (투데이 컨슈머) 임무도 줄지어 있다”며 “다음 주 우리가 당신에게 원하는 것은 상어 퇴치에 관한 것”이라 말하자 스튜디오는 웃음 바다가 된다.

사진·영상= NBC Today Show / FunnyCentry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