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웃 고양이 죽인 3.6m 비단뱀 잡은 美 경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택가에서 방황(?) 중이던 12피트(약 3.6m)짜리 대형 파이썬(python: 비단뱀) 뱀이 포획돼 화제다.

10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 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세인트 루시항 인근 주택가에서 길이 3.6m, 무게 54kg의 거대 비단뱀이 경찰에 의해 포획됐다고 보도했다.



거대한 비단뱀은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플로리다 경찰에 의해 주택가 풀밭에서 발견돼 포획됐으며 뱀이 죽인 것으로 추정되는 이웃의 애완 고양이 한 마리가 근처 공터에서 발견됐다. 영상에는 포획된 거대 비단뱀을 경찰이 네 명이 힘겹게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포획된 비단뱀은 애완동물로 키워지던 뱀이 너무 크게 성장하자 이를 거리에 버렸거나 1992년 남부 플로리다를 강타한 허리케인 앤드류에 의해 파손된 애완동물 가게에서 탈출한 뱀 중 하나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 Lucie Police Department / Jerry Maguire youtun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