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추행범 쫓아가 박살내는 극강 여성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을 성추행한 남성을 끝까지 쫓아가 혼을 낸 용감한 인도 여성이 화제라고 10일 현지 일간 벵갈루루 미러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현지시간) 인도 여성 친들러는 평소처럼 벵갈루루의 한 공원 주변을 조깅하고 있었다. 그런데 한 남성이 그녀에게 다가와 치근덕거리며 성적인 말로 그녀를 추행한다. 이에 화가 난 친들러는 성추행 후 자리를 떠나는 남성을 쫓아가 거침없는 일격을 가한다.



영상을 보면, 친들러가 도망가는 남성을 쫓아가 멈추게 한 후, 잔뜩 화가 난 목소리로 “엎드려”라고 소리를 지른다. 그녀의 호통에 성추행범은 무릎을 꿇어 사과하지만 그녀의 화가 거세지자 결국 땅에 엎드린다. 땅에 엎드린 성추행범의 머리를 친들러가 있는 힘껏 발로 짓밟으며 “당장 꺼져!”라고 소리친다. 그녀에게 몹쓸 짓을 한 남성이 창피한 듯 일어나 도망친다.

성추행을 당한 친들러는 이후에 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게시했으나 몇몇 누리꾼들은 미리 촬영을 하고 있던 친구가 의심된다는 점과 성추행범이 너무 고분고분하다는 점 등을 들어 ‘자작극’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친들러는 “몇몇 사람들이 자작극이라고 여겨 매우 슬프다”면서 “우리 사회가 여자가 남성을 때리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 사회인 것이 가장 큰 이유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에 잡힌 영상의 성추행 남성은 1년의 징역형과 벌금형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영상=Bangalore Mirror/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