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키니女, 메기갖고 장난하다 엉덩이에 꽂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구의 짓궂은 물고기 장난으로 허벅지에 메기 가시가 꽂히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져 화제다.

유튜브에 올라온 ‘메기 가시 박힌 비키니녀’(girl gets catfish stuck in her leg)란 3분 40초가량의 영상에는 해변에서 비키니 차림의 두 여성이 장난을 치며 놀고 있다.

모자를 쓴 여성이 괴성을 지르며 도망을 치고, 또 다른 여성은 손에 무언가를 든 채로 여성을 따라다니고 있다. 어류를 무서워하는 친구에게 해변으로 떠밀려 온 메기(catfish)를 잡아 위협하는 짓궂은 장난을 하고 있다.

친구의 계속된 장난에 도망을 멈춘 여성이 엉덩이를 뒤로 내어주며 때려달라는 제스처를 취한다. 뒤따라온 친구가 메기를 든 손으로 살짝 엉덩이를 때리며 실소를 금치 못한다.



잠시 후, 친구가 또 한 번의 메기 곤장(?)을 치는 순간,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진다.메기의 접촉에 비명을 지르는 여성의 허벅지에 메기가 그대로 매달려 있는 것이다. 메기의 가슴지느러미 가시에 여성의 허벅지가 박힌 것이다. 주변 친구들의 웃음 속에 친구는 메기를 떼어내려 해보지만 메기는 그녀의 허벅지를 떠날 생각이 없어 보인다.

메기를 떼어내려는 노력이 계속되자 친구들의 웃음도 사라진다. 또다른 여성 친구 한 명이 가시를 뽑아내려 하지만 실패하고 만다. 결국 주변의 남자들이 하나둘씩 모여든다. 엉거주춤한 자세에 허벅지에는 메기가 달린 모습에 남자들도 난감해한다. 메기가 쉽게 떨어지지 않자 남자 중 한 명이 구조대에 신고 전화하며 영상은 끝난다.

이 영상은 현재 유튜브에서 20만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kay cee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