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정혁 ‘연애의 발견’ 출연 결정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년 동안 군 입대와 신화 활동으로 본의 아니게 작품 출연을 못했다. 신화 활동이 중요했고, 또 마음에 드는 대본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번 작품 대본을 보는 순간, 그리고 정유미씨가 한다는 얘길 듣고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가수 겸 배우 문정혁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아모리스 타임스퀘어점에서 열린 KBS 2TV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그동안 공백과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문정혁의 안방극장 나들이는 2011년 드라마 ‘스파이 명월’ 이후 3년 만이다. 정유미와는 2007년 ‘케세라세라’에서 호흡을 맞춘 이후 7년 만의 재회다.

정유미와 두 번째 함께 출연하게 되는 문정혁은 “예전에 좋은 호흡을 맞춘 배우와 다시 연기하면 즐거울 것 같고, 연기가 자유로울 것 같다. 재미있는 작업이 될 것 같아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미팅에서 정유미씨와 7년 만에 다시 만났는데 처음에는 굉장히 어색했다. 지금은 어색할 정도로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애의 발견’은 옛 남자친구와 현재의 남자친구, 그리고 그 속에서 갈등하는 여자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다룬 로맨틱 코메디 드라마다.



문정혁은 한여름의 옛 남친 ‘강태하 역’을 맡았다. 강태하는 일이든 연애든 자신감과 오만함으로 똘똘 뭉친 거침없는 돌직구 스타일의 상남자 타입이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세상에 둘도 없는 로맨틱남이 된다.

‘트로트의 연인’ 후속작인 ‘연애의 발견’은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사진=KBS 제공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