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자 울음소리에 겁에 질린 아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화책에서 나오는 사자 울음소리에 겁에 질려 하는 아기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보면, 생후 3개월 된 아기가 엄마와 함께 소리 나는 동화책을 보고 있다. 잠시 후, 엄마가 동화책의 버튼을 누르자 효과음으로 사자의 으르렁거리는 울음소리가 나온다.

그러자 아기는 사자 울음소리를 처음 들어봄에도 불구하고 맹수라는 것을 알아차린 듯 잔뜩 공포에 질린 표정으로 벌벌 떤다. 사자 울음소리가 끝나자 겁에 질렸던 아기는 멋쩍은 듯 웃어댄다.

지난 13일 유튜브에 게시된 이 영상은 현재 27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귀엽다”, “사랑스럽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영상=Michael J. Eilers Smith/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