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송가연 데뷔전, 에미 야마모토에 ‘TKO 압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19)이 로드FC 데뷔전에서 일본 에미 야마모토를 압도적으로 제압했다.



17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7’ 스페셜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송가연은 에미 야마모토와의 계약 체중(47.5kg) 대결서 1라운드 2분 23초 만에 파운딩에 이은 레프리 스톱 TKO 승리를 거뒀다.

이날 송가연은 경기 시작부터 에미 야마모토의 얼굴에 무차별 펀치를 적중시키며 기선제압에 성공하였고 유효 펀치를 지속적으로 날렸다.

매서운 공격에 결국 에미 야마모토가 쓰러지면서 마운트 포지션을 잡은 송가연은 파운딩 펀치로 1라운드 2분 23초 만에 데뷔전을 TKO 승리로 장식했다.

송가연은 승리 직후 인터뷰에서 “정말 신난다”면서 프로 데뷔전 첫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송가연은 “파이터로 승승장구하겠다”며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로드FC017’에서는 송가연 에미 야마모토 외 쿠메 타카스케 권아솔, 이윤준 티아고 실바, 박정교 안상일, 유양래 김내철 등의 경기가 치러졌다.

사진·영상=Super Action, 김중원/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