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루시’ 뤽 베송·최민식 ‘폭풍인기’에 ‘폭풍매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루시’ 홍보를 위해 내한한 뤽 베송 감독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국내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최근 ‘명량’만큼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최민식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행사를 위해 마련된 특설무대 주변에는 행사 전부터 뤽 베송 감독과 최민식을 보기 위해 많은 인파가 모여들었다. 이에 추최측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사설 경호업체 인력들을 곳곳에 배치해 안전사고를 예방했다.

오후 7시 30분경 두 주인공이 모습을 드러내자 팬들은 일제히 열띤 함성으로 그들을 맞이했다. 이들은 팬들에게 일일이 사인을 해주고 함께 사진을 찍는 등 그야말로 폭풍매너로 환호에 답했다.

특히 이날은 영화 ‘명량’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최민식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자리이기도 했다. 뤽 베송 감독을 향한 팬들의 열기 또한 역시 매우 뜨거웠지만 쏟아지는 사인 공세와 사진 촬영 요청에 최민식은 발걸음을 옮기기조차 쉽지 않은 상황. 그런 최민식의 모습을 뒤에서 지켜보는 뤽 베송 감독의 모습 또한 눈길을 끌었다.



뤽 베송 감독은 이날 인사말에서 “이렇게 많은 팬들이 와주실 줄 몰랐다. 너무나 영광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명량’을 저도 봤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이어 “이제는 장군님이시니까 존경하는 마음으로 말해야 할 것 같다”며 최민식에게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뤽베송 감독의 재치있는 모습은 현장에 있는 많은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식은 “요즘 여러분들이 주시는 분에 넘치는 사랑에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인사를 전하며, “뤽 베송 감독님과의 작업은 제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고 의미가 있다. 이기적인 얘기일지 모르지만 굉장히 저에게 긍정적인 자극을 준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민식은 “작품의 성패를 떠나서 뤽 베송 감독과 다음에 만날 수 있다면 좀 더 밀착되고 깊이 있는 작업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작품과 감독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루시’는 의문의 약물을 투여하게 된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뇌를 100%로 사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최민식은 이 작품에서 지하세계의 절대악 ‘미스터 장’으로 분했다.

‘루시’는 오는 9월 4일 국내에 개봉한다.

사진=UPI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