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송혜교 “세금 덜 내고자 할 이유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까지도 그랬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다. 항상 욕심 부리지 말고, 남에게 상처주지 말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일하는 게 저의 행복이라 생각하며 살았다. 이 행복을 잃을 텐테 그 3년의 세금을 덜 내고자 할 이유가 없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

배우 송혜교가 21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불거진 세금 탈세 혐의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송혜교는 기자간담회에 앞서 무대에 올라 고개 숙여 인사한 후 “빨리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했는데, 이 일이 터졌을 때 해외에 있었던 관계로 빨리 말씀을 못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탈세 혐의가 드러난 이후 송혜교의 첫 공식 석상이었기에 취재 열기가 더욱 뜨거웠던 기자간담회에서 송혜교는 이후 미리 준비해온 원고를 읽어 내려갔다.

그녀는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야 할 자리에서 좋지 않은 일에 대해 말씀 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첫 문장을 읽기 시작했다. 탈세 혐의에 대해서는 “2년 전 갑작스러운 조사 요청을 받고 세금 신고에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됐다. 저 또한 놀랐고, 세금 신고에 문제가 있었음을 알았기에 누락된 세금과 가산세를 즉시 납부하며 저의 실수를 바로잡고 이에 대해선 어떠한 의혹도 남기지 않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송혜교는 또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고 물의를 일으킨 과거의 탈세는 어떤 설명이나 이유로도 이해 받기 어려운 저의 불찰이자 잘못”이라고 시인했다. 이어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또한 공인으로서 주어진 의무를 더욱 성실히 이행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부주의한 일처리로 하지 말아야 할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사과했다.



송혜교는 “모든 것은 저의 무지에서 비롯된 책임이며 이 자리를 빌려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사과문 말미에는 “영화는 제 개인의 문제를 떠나 제 몫의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시길 머리 숙여 부탁드린다”며 작품을 함께한 제작진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최근 송혜교는 지난 2009년부터 3년간 25억 5700만 원의 종합소득세를 내지 않았다가 국세청에 적발된 사실이 알려졌다. 송혜교 측은 지난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세무 대리인의 부실 신고 및 업무 태만으로 빚어진 일로, 2년 전 추징세금 및 가산세를 납부했다”고 설명한 후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사진=더팩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