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이스버킷챌린지 얼음물 대신 양동이에 ‘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루게릭 환자를 돕기 위한 ‘아이스 버킷 챌린지(Ice Bucket Challenge, 얼음물 샤워 캠페인)’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한 장난 영상들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2일 유튜브에 게시된 영상을 보면, 상의를 벗어던진 한 남성이 ‘아이스 버킷 챌린지’를 수행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그 순간 남성의 머리 위에서 물벼락이 떨어진다. 그런데 얼음물은 그의 앞 쪽으로 빗나가며 떨어진다.

그러자 이 남성은 얼음물 조준을 실패한 친구에게 비아냥 거린다. 그러자 친구는 얼음물을 담겨있던 커다란 양동이를 그의 머리에 던져 버린다. 양동이에 머리를 맞은 남성은 물벼락보다 더한 고통에 머리를 부여잡는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이스 챌린지가 아니라 아이스 버킷 챌린지니까 양동이에 맞는 게 맞나?”라며 장난스러운 반응을 보이는 한편 “좋은 취지의 캠페인을 가지고 장난치지 말자”라는 부정적인 의견 또한 보이고 있다.

한편 22일 뉴욕타임스, USA투데이 등 주요 외신들은 ‘아이스 버킷 챌린지’가 본연의 목적을 잃고 얼음물을 뒤집어쓰는데만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면서 키보드 앞에서만 목소리를 높이고 실제로는 무관심한 ‘슬랙티비즘(slacktivism, 게으른 행동주의)’의 일종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사진·영상=RM Video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