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무 베려다 전신주까지 쓰러뜨린 나무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택가의 10m 높이의 나무를 베려다 낭패 본 남자의 영상이 화제다.

지난 22일 유튜브에 올라온 ‘나무 베기 실패’(Tree down fail)란 제목의 영상에는 외국의 한 주택가에서 집채보다 큰 거대나무를 베려는 남성의 모습을 담고 있다.



담장 위에서 전기톱을 사용해 나무 베기 작업을 하던 남성이 “나무가 쓰러진다”고 소리친다. 잠시 뒤, 10m 크기의 나무가 길가 방향으로 쓰러진다. 하지만 쓰러지는건 나무만이 아니다. 거대나무가 쓰러지며 전깃줄을 덮치자 옆에 세워져 있던 전신주를 함께 쓰러뜨린 것. 예상치 못한 낭패에 거리에 있던 두 명의 남성이 혼비백산해 달아나고 커다란 나무는 ‘쿵’소리를 내며 전신주와 함께 넘어간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큰일 날 뻔 했네요”, “나무 베기 작업을 할 때엔 항상 주위에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세요!”, “부상자가 없어 다행이네요” 등의 걱정어린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Iqbal Rawagah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