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노란리본 단 ‘메간 폭스’…마음도 팬서비스도 ‘일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세월호 참사에 애도를 표하기 위해 노란리본을 달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열린 영화 ‘닌자터틀’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메간 폭스는 왼쪽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달고 등장했다. 이 자리에는 ‘닌자터틀’의 연출을 맡은 조나단 리스만 감독과 제작자 브래드 풀러, 앤드류 폼도 함께 참석했다.

메간 폭스는 2009년 영화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홍보를 위해 방한한 이후 5년 만에 다시 국내 팬들을 찾은 것으로, 그녀는 개봉 직전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방한 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에서 메간 폭스는 남편 브라이언 오스틴 그린과 함께 참석, 오랜 시간 자신을 기다려 준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환한 미소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밝은 얼굴로 팬들의 사인과 사진촬영 요청에 일일이 응하는 등 세련된 매너를 보였다.



이후 무대에 오른 메간 폭스는 “레드카펫 현장에 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인사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 ‘닌자터틀’을 정말 사랑한다. 그간 많은 작품에 참여했지만 이 영화만큼 자랑스럽게 여러분께 소개할 수 있는 작품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작품에 대한 강한 자신감과 애정을 내비쳤다.

‘닌자터틀’은 범죄가 난무하는 뉴욕을 구하기 위해 레오나르도, 도나텔로, 라파엘, 미켈란젤로의 활약을 실사로 그린 작품이다. 메간 폭스는 극중 열혈 여기자 에이플리 오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