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동차 경주 중 상대방 사이드미러 접는 운전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 깜짝할 새 코 베어 간다’란 속담을 실감케 하는 영상이 있어 화제다.

26일 유튜브에 올라온 ‘경주 중 상대방 차량 사이드미러 접는 운전자’(Race Car Driver Gets Owned By The Hand Of Another Driver)란 제목의 1분 3초 영상에는 트랙에서 경주용 차량의 모습을 보여 준다.



트랙 안쪽의 경주용 차가 바로 옆의 흰색 차량을 추월해 달리려는 순간, 숫자 4가 새겨진 흰색 차 운전자가 손을 뻗어 자신을 앞지르려는 차량의 사이드미러를 접는다. 승리에 눈이 먼 상대방 운전자의 행동에 피해 차량 운전자는 엄지를 치켜세우며 ‘최고’라고 조롱한다. 사이드미러가 꺽여 운전을 헤매는 사이 흰색 차는 속도를 내며 앞으로 달려나간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스포츠맨십을 잃어버린 운전자네요”, “황당하네요!”, “저렇게 해서 우승을 하고 싶을까?” 등 질타하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Subscribe Now / The Funny Channe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