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너무도 솔직한 신혼기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맨틱 코미디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 영화는 1990년대 이명세 감독의 세련된 연출과 함께 박중훈, 고(故) 최진실의 환상적인 호흡으로 큰 인기를 얻었던 ‘나의 사랑 나의 신부’를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에는 달콤한 신혼 초기부터 현실이 된 결혼의 실체까지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민아) 부부의 리얼한 결혼 생활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결혼 후 누구나 꿈꾸는 달콤한 신혼을 이어가는 두 사람에게 던지는 ‘결혼하면 (계속) 이럴 줄 알았지?’라는 물음은 이들의 결혼 생활에 어떠한 반전의 일상이 기다리고 있는 지를 궁금하게 한다.

역시나 남편 영민에게 잔소리 폭격을 시작하는 미영의 변화를 비롯해 아내 외 다른 여성들에 자꾸만 눈길이 가는 영민의 모습은 결혼의 현실을 낱낱이 드러내면서 보는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특히 예고편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두 사람이 티격태격 하던 중 급기야 자장면 그릇에 아내의 얼굴을 파묻는 영민의 과격한 태도를 통해 앞으로 이들 두 사람이 어떤 방식으로 결혼생활을 이어나갈 지 지켜보게 만든다.

더불어 이번 영상에서는 ‘홍제동 김수미’가 3인칭 시점으로 신혼부부를 바라보며 펼쳐내는 구수한 내레이션이 새로운 재미를 준다.

영화 ‘효자동 이발사’를 연출한 임찬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4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에 성공한 신혼부부의 이야기를 솔직하고 재기발랄하게 그려내고 있다. 개봉은 10월 예정.

사진·영상=필름모멘텀, 씨네그루(주)다우기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