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차태현, 남상미 OST곡 듣고 “기계로 많이 만졌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남상미가 2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 열린 영화 ‘슬로우 비디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제작 과정에 있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슬로우 비디오’는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볼 수 있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차태현 분)가 CCTV관제센터에 취직하게 되면서 화면 속 인물들을 향해 펼치는 수상한 미션을 담은 작품이다.

남상미는 이번 작품에서 청순한 이미지를 벗고 씩씩하고 엉뚱한 매력의 수미 역을 맡았다.

연출을 맡은 김영탁 감독은 “남상미가 기존의 단아하고 어두운 이미지를 벗어나길 바랐다”며 “그래서 최대한 부스스한 헤어스타일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감독은 “부스스한 머리에 슬림한 얼굴 등 마른 이미지를 원해서 최대한 살을 빼길 바랐는데 굉장히 건강하게 나왔다”고 말했다.

이에 남상미는 “다이어트를 해달라고 부탁하셔서 노력은 했다. 크랭크인하기 전까지 노력해서 감독님이 만족했는데 그날 이후 다시 돌아갔다”며 미안함을 나타냈다. 남상미는 “앞으로 남은 홍보활동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영화에서 또 하나 눈여겨 볼 것은 남상미가 직접 OST에 참여한 점이다. 남상미는 이 작품에서 그동안 숨겨온 노래실력까지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상미는 “‘참 예뻐요’란 곡으로, 한 뮤지컬에 쓰였던 노래였는데 감독님이 제의해서 부르게 됐다”고 OST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이날 사회를 맡은 김태진은 차태현에게 가수 선배로서 남상미의 노래 실력에 대해 묻자 “내가 이야기할 처지는 아니다. 좋은 이야기 해줄 처지가 아닌 것 같다”고 답하며 “이 정도면 기계로 많이 만졌을 것”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바보’ 각본과 ‘헬로우 고스트’ 연출을 맡았던 김영탁 감독이 메가폰 잡았으며, 차태현, 남상미, 오달수, 고창석, 진경, 김강현 등이 출연한다. 오는 10월 2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