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포르쉐 운전자, 시비 끝에 여성 버스기사 무차별 폭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우한 지방 우창(武昌)의 한 좁은 도로에서 포르쉐 운전자가 여성 버스기사와 운전시비가 붙어 여성 기사를 무차별 폭행했다고 영국 일간 미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CCTV 영상을 확인해보면, 포르쉐에서 내린 남성이 여성 버스기사에게 다가와 실랑이를 벌이다 분을 참지 못하고 라면을 던진다. 그러자 여성 기사가 버스에서 내려 그에게 따지기 시작한다. 화가난 포르쉐 운전자는 여성 기사의 머리카락을 잡고 쉴 새 없이 안면과 복부를 가격한다.

이 폭행으로 여성 버스기사는 코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버스 승객들의 증언과 CCTV 영상을 증거로 확보하고 포르쉐 운전자를 구속했다.

사진·영상=Mirror, Facebook/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