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눈 감으면 코 베어 간다’ 잠든 여직원 몰래 물건 훔쳐가는 도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근무 중 잠든 직원들 몰래 물건을 훔쳐 달아나는 간 큰 도둑이 포착돼 화제다.

3분 14초가량의 CCTV에는 사무실 안에서 근무 중 잠든 여직원의 모습이 보인다. 모자를 눌러 쓴 남성이 조심스레 다가와 책상 안쪽을 기웃거린다. 남성은 주변 상황을 살핀 후, 책상 안쪽에서 무언가를 훔친다.

이어 남성은 자신의 도둑질에도 깊은 잠에 빠져 아무것도 모르는 직원들을 비웃기라도 하듯이 다른 여직원이 엎드려 자는 머리맡에서 또 다른 무언가를 훔쳐 달아난다. 남성의 인기척에 여성이 깨어나 쫓아가지만 이미 도둑은 도망간 다음이다.



잠시 후, 남성을 쫓아나간 여성이 현관에서 한참을 지켜보다 되돌아온다. 제자리에 돌아온 직원이 도난당한 물건이 무언인지 확인하고 급히 현관으로 뛰쳐나가 주변을 살핀다. 그녀가 소리를 지르며 밖으로 달려나가자 베개를 안고 있던 다른 여직원도 황급히 현관으로 뛰어 나간다.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간 큰 도둑이네요”, “근무시간에 베개까지 대고 자는 직원들의 모습이 보기 좋진 않네요”, “도둑 맞을만하네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 BestWorldClip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