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500m 상공서 그네타기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남성이 5000피트(1542미터) 상공에서 그네를 타는 묘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7일 야후뉴스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7월 미국 애리조나주 엘로이 상공에서 베사 론티(Vesa Ronty)라는 이름을 가진 남성이 아찔한 도전에 나섰다.

베사는 당시 자신의 친구들과 함께 열기구를 타고 5000피트 상공으로 올라갔다. 목표 지점에 도달한 이들은 열기구와 연결된 로프 사다리를 아래로 내린다.

잠시 후 로프 사다리를 타고 아래로 내려간 베사. 그는 사다리 끝에 걸터앉아 그네를 탄다. 조금씩 반동을 주면서 점차 회전의 폭을 크게 하는 모습이 그야말로 아찔함을 더한다.



그네를 타던 남성은 잠시후 반동에 의해 로프 사다리에서 뛰어 내려 낙하산을 타고 지상에 무사히 착지한다.

영상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보기만 해도 간담이 서늘하다”면서도 “사고가 날까 조마조마한 너무 위험하고 무모한 도전”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도 쏟아냈다.

사진·영상=Movies14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