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신민아, “조정석에게 바지벗는 장면 제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신민아가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제작보고회에는 임찬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정석, 신민아, 라미란, 배성우, 윤정희, 고규필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신민아는 조정석이 연이어 바지를 벗는 장면들에 대해 “원래는 두 사람의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는데 ‘신혼이면 뭘하지?’라고 생각하다가 떠올리게 됐다”면서 “남자팬티를 하루에 그렇게 많이 본 건 처음이었다”고 웃음보를 터트렸다.

이에 조정석은 “팬티를 몇 번이나 갈아 입었다”면서 “매번 같은 팬티를 입을 수 없어 옷보다 팬티에 신경썼다”고 고백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4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한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민아)의 신혼생활을 그린 작품이다. 극 중 9급 공무원인 남편 영민 역의 조정석은 신혼의 달콤함에 흠뻑 젖은 새신랑의 행복한 모습부터 상상과는 다른 결혼의 현실에 대한 고뇌까지, 다채로운 캐릭터 변화를 특유의 능청스럽고 유쾌한 연기로 선보인다.

신민아 역시 애교 넘치고 사랑스럽다가도 잔소리를 퍼부을 때는 있던 정도 떨어지게 하는 현실적인 아내의 모습을 소화해 내 실제 신혼생활을 엿보는 것 같은 생각이 들게 할 정도로 완벽한 커플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10월 개봉 예정.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