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알츠하이머 걸린 엄마가 딸 이름 기억해내는 순간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츠하이머 환자인 엄마가 딸 이름을 기억해내는 감동적인 순간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최근 미국 조지아주의 알츠하이머 환자인 다프네 트레저(87)가 딸 켈리 군더슨의 이름을 기억해내는 순간을 영상과 함께 보도했다.

알츠하이머(Alzheimer)는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 질환으로 1907년 독일 정신과 의사 알로이스 알츠하이머 박사에 의해 최초로 보고된 병이다.



1분 36초 분량의 영상을 보면 다프네와 켈리 모녀가 침대에 나란히 누워 있다. 딸 켈리가 엄마 다프네에게 “당신은 누구의 엄마냐?”고 물어보지만 다프네는 딸을 알아보지 못한다. 켈리와 엄마의 대화가 이어지고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의 처지에 눈물을 머금는다.

이어 켈리가 “내가 누구냐?”라 묻자 그녀는 “켈리”라고 정확히 대답한다. 엄마의 대답에 놀란 켈리가 몸을 세우며 “네, 엄마 저 켈리예요”라 말하자 그녀는 “음, 나는 켈리를 사랑해”라고 답변한다. 켈리가 좋아하는 모습에 그녀가 “그런데 내가 너를 켈리라고 부르지 않았니?”라 되묻자 켈리가 “네, 그랬어요”라고 대답하며 기뻐한다.

딸을 기억해 낸 그녀가 “나는 너를 사랑해, 켈리!”라 다시 말하자 켈리가 “저도 엄마를 사랑해요”라고 말하며 서로 웃기 시작한다.

지난달 29일 딸 켈리 군더슨이 유튜브에 올린 이 영상은 현재 240만 14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Kelly Gunderson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