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왜곡된 ‘얼음물 샤워’ 어디까지!…美 고교생들 자폐증 동급생에게 오물 뒤집어씌워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자폐증을 앓고 있는 동급생에게 몹쓸 장난을 쳐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미국 ABC 방송과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 언론은 오하이오주 베이 빌리지에서 ‘악의 아이스 버킷’이라고 불리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 고등학생들이 자폐증을 앓고 있는 동급생에게 오물을 뒤집어씌운 불행한 사건이다.

경찰 조사에서 가해 학생들은 15세인 피해 학생에게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도전하라고 속인 뒤 양동이에 얼음물 대신 소변과 대변, 침과 담배꽁초 등을 섞어 만든 오물을 담아 소년의 머리 위에 부은 것으로 밝혀졌다.

더 충격적인 것은 당시 피해 학생이 오물을 뒤집어쓰는 순간을 촬영한 후 해당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개재했다는 사실이다.

이 사실을 안 피해 학생의 어머니가 최근 경찰에 사건을 접수하며 수사가 진행됐다. 피해 학생의 어머니는 가해 학생들의 행동에 대해 “구역질을 느끼며 정말 화가 난다.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피해자의 동생 자곱은 인터뷰에서 “사람이 정말 어떻게 이렇게까지 잔인할 수 있는가”라며 마음 깊이 아파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현지 경찰은 “우리는 이 사건은 심각한 범죄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가해 학생들은 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BestMediaOn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