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르는 사람과 우산을? ‘우산 함께 쓰기 서비스’ 소셜 펀딩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 오는 날 미처 챙기지 못한 우산 때문에 고민해본 적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모르는 사람과 우산을 함께 쓰는 프로젝트가 미국 소셜 펀딩 사이트 ‘킥 스타터(Kickstarter)’를 통해 펀딩 신청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엄브렐라 히어(Umbrella Here)’라 불리는 이 우산 공유 서비스는 블루투스 기술로 구현되는 표시등과 함께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 등을 통해 서비스된다.

’엄브렐라 히어’는 우산 상단에 표시등을 달고 엄브렐라 히어 모바일 앱’을 이용해 표시등에 녹색불을 점등하면 우산을 함께 써도 좋다는 의사를 주위 사람들에게 전달해 우산을 공유하는 방식이다.

이 밖에도 ‘엄브렐라 히어 표시등’은 비가 오는 날 알림 기능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우산을 깜빡한 채 이동하면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보내주는 서비스를 제공해 우산 분실 위험도 줄여준다.

일회용 우산 등 대안이 많은 상황에서 이 서비스의 성공 여부는 미지수지만 우산을 공유한 사람들끼리 ‘엄브렐라 히어 웹사이트’를 통해 채팅이 가능해 우산 공유라는 기능을 결합한 만남 및 채팅 서비스로 이용될 확률이 높아 보인다.

한편, 이 서비스의 개발진은 홍콩의 한 대학을 최근에 졸업한 학생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Umbrella Here/Kickstarter, 영상=I’m Here Today/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