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청소용 밀대로 집안 침입한 부엉이 내쫓는 사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약 자신의 집에 야생 부엉이가 침입한다면, 당신은 어찌하겠습니까?”

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부엉이 위스퍼러’(The Owl Whisperer)란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콜턴 라이트’란 이름의 남성이 올린 영상에는 가정집 주방으로 날아 들어온 한 마리 야생 부엉이가 보인다. 야생 부엉이의 근접 비행에 겁을 먹은 남성이 부엉이의 날갯짓에 괴성을 지른다.



남성은 급기야 긴 청소용 밀대를 가지고 와 부엉이에게 내민다. 다행히도 부엉이가 밀대 위로 자리를 옮겨 앉는다. 남성은 부엉이가 또다시 비행할세라 매우 조심스럽게 밀대를 아래 움직인다. 겁 많은 남성은 부엉이 날갯짓 한 번에도 움찔 거린다. 부엉이는 남성의 모습이 신기한 듯 큰 눈을 휘둥그레 뜨고 쳐다본다.

남성은 부엉이가 미동도 느끼지 못할 정도의 움직임으로 밀대를 창가 쪽으로 옮긴다. 한 손으론 휴대전화를 이용, 자신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는 남성의 모습이 창문에 얼비친다. 창밖으로 부엉이를 옮긴 남성이 밀대를 뒤집어엎자 놀란 부엉이가 날아간다. 부엉이를 밖으로 내쫓겠다는 남성의 끈질긴 집념이 성공을 이룬 순간이다.

지난 6월19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조회수 445만 3500여 건을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Colton Wright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