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럭비 경기중 난입한 알몸 질주女 잡으려다 그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럭비 경기 도중 한 20대 여성이 경기장에 난입, 벌거벗은 몸으로 질주를 벌였다고 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해프닝은 6일 뉴질랜드 네이피어 매클레인 파크 스타디움(McLean Park stadium)에서 열린 뉴질랜드 럭비 국가대표팀 올블랙스와 아르헨티나의 경기가 끝날 무렵 일어났다.



영상을 보면 상의와 하의를 모두 탈의한 20대 여성이 신발만 신은 채 럭비 경기장을 가로질러 질주한다. 이에 수많은 경비원들이 여성을 잡기 위해 몰려든다.

그중 한 경비원은 이 여성을 잡기 위해 쏜살같이 돌진해보지만 놓치고 만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땅에 넘어진 여성은 또 다른 경비원들에게 결국 제압당하고 만다. 관중들은 좀처럼 보기 힘든 볼거리에 환호성을 지른다.

보도에 따르면. 럭비 경기 도중 난입한 여성의 이름은 로즈 쿠파(26). 그녀는 2만 2000여 명의 관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약 30초간 알몸 질주를 벌였다. 영상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로즈 쿠파는 경기장을 가로지르며 달리다가 뉴질랜드 국가대표팀 선수 이스라엘 대그(Israel Dagg)의 엉덩이를 때리기도 했다.

로즈 쿠파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후회하지 않는다”면서 “럭비 경기장에서 스트리킹을 하는 것이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로즈 쿠파를 처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경기가 열린 매클래인 파크 스타디움 측은 그녀에게 경기장 2년 출입 금지 조치를 내렸다.

사진·영상=NZAUTV Rugby Union/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