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염된 렌즈 꼈다가 눈에 거대 기생충 꿈틀…‘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각한 눈의 통증과 가려움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은 여성의 눈에서 어마어마한 길이의 기생충이 나오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지난 9일(현지시간) 아랍 매체 에미레이트247닷컴이 전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의사가 촬영한 수술 영상을 보면, 의사가 벌겋게 충혈된 환자의 결막에 면봉을 갖다 댄 후 작은 구멍을 낸다. 그리고는 핀셋으로 기생충을 빼내기 시작한다. 기생충은 실 같이 가느다랗고 하얗다. 그렇게 빼낸 기생충의 길이가 10cm를 넘는다. 의사는 환자의 눈에서 꿈틀거리는 어마어마한 길이의 기생충을 제거해낸다.

수술을 진행한 의사는 “오염된 마스카라나 렌즈에 있던 기생충 알이 환자의 눈에서 부화한 뒤 자란 것으로 보인다”고 소견을 밝혔다.

한편, 지난 2012년 인도의 70대 남성의 눈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 여성과 동일한 13cm 길이의 기생충이 산 채로 발견된 바 있다. 당시 의료진은 부상으로 생긴 상처나 가열하지 않은 음식을 섭취하는 과정에서 기생충이 혈관을 타고 눈에 이르게 된 것이라 추측했다. 또 안구에 발생한 기생충은 빨리 제거하지 않으면 실명할 수 있으며, 뇌에 도달해 신경 장애를 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영상=. XXXKA/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