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지 마요!” 사육사 바짓가랑이 붙들고 늘어지는 새끼 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육사의 바짓가랑이를 붙들고 늘어지는 새끼 판다의 모습이 CCTV에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가 해당 영상을 소개했다.



지난달 중국 쓰촨성 성도(成都) ‘판다 생태공원(熊猫生态公园)’의 CCTV에 포착된 영상을 보면, 사육사가 새끼 판다의 식사 시간이 끝나자 우리 밖으로 나가려고 한다. 그러자 새끼 판다 두 마리는 사육사의 바짓가랑이를 잡고 늘어지며 사육사가 나가지 못하게 한다. 그러나 사육사는 끈질기게 달라붙는 새끼 판다들을 매몰차게 떼어놓더니 우리 밖으로 나가 문을 걸어 잠근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판다 정말 귀엽고 사랑스럽다”, “사육사 너무하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해당 영상을 공개한 중국 ‘판다 생태공원’은 ‘제1급 보호동물’인 판다에게 적합하게 조성된 서식지에서 판다를 보호하고 번식시키기 위해 설립되었다.

사진·영상=Trends TV/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