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금은방 주인 한눈파는 새 ‘슬쩍’, 경찰 CCTV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님으로 가장해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40대 상습 금은방 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주인 혼자 있는 금은방만을 골라 귀금속을 들고 달아난 40대 임모씨를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씨는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동대문과 중랑 등 서울 동북부 일대 금은방을 돌며 12차례에 걸쳐 3500여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금은방에 들어가 물건을 사러온 손님처럼 행세하며 금목걸이 등을 보여 달라고 한 뒤 주인이 한눈을 파는 사이 귀금속을 들고 도주하는 수법을 썼다.

경찰은 실제로 지난 3일 중랑구 면목동의 한 금은방에서 임씨의 범행 장면이 찍힌 CC(폐쇄회로)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금목걸이를 여러 개 보여 달라고 한 뒤 주인이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진열대 위에 놓여 있던 금목걸이 17개를 들고 달아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들고 나간 물건은 시가 1500만원 상당 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 결과 임씨는 9개월 전 출소한 뒤 여관과 찜질방 등을 전전하며 생활하다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임씨를 상대로 여죄를 캐고 있으며, 훔친 장물을 매입한 업주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서울 동대문경찰서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