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파리 목숨’ 비정규직 다룬 영화 ‘카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애환을 담은 영화 ‘카트’의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카트’는 우리 사회의 고질병인 비정규직 문제를 전면에 내세운 작품으로, 대형마트에서 근무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사측의 부당해고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드라마다.

“마트의 생명은 매출, 매출은 고객, 고객은 서비스”를 외치며 뼈가 부서져라 매일같이 일하던 마트 직원들. 그러던 어느 날 회사로부터 일방적인 계약해지 통보와 함께 회사 게시판에는 ‘직접 계약직, 일괄 계약 해지 및 외주화’라고 공고문이 붙는다.

이 공고문으로 인해 두 아이의 엄마로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선희’(염정아)를 비롯해 싱글맘 ‘혜미’(문정희), 청소원 ‘순례여사’(김영애), 20대인 ‘미진’(천우희) 등 각각의 사연을 안고 있는 사람들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된다.

이렇게 회사의 부당해고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던 평범한 이들이 난생 처음으로 힘을 합쳐 낯설고 서툰 싸움을 시작하는 것으로 영화의 진짜 이야기가 출발한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대형마트 직원들의 소소하고 따뜻한 일상들로 시작된다. 그리고 “회사가 잘되면 저희도 잘될 줄 알았습니다”, “오늘 우리는 해고되었습니다”라는 카피와 함께 하루아침에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한 비정규직 직원들의 당혹스러운 모습을 담고 있다.



특히 예고편 말미에 선희는 아들 태영에게 “엄마가 며칠 집에 못 올 거야”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를 남기는 것으로 이들이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맞서게 될지, 앞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질 지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섹션에 공식 초청되며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영화 ‘카트’는 부지영 감독이 메가폰을, 염정아, 문정희, 김영애, 김강우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영상=명필름, 리틀빅픽처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