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혹시 잠수함? 다이버들 몰타 바다 속에서 거대 개복치 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 속을 유영하는 거대 물고기와 스쿠버 다이버의 환상적인 모습이 공개돼 네티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독일 일간지 디 벨트(Die Welt)는 11일 몰타 고조섬 인근 바다 속에서 포착된 사람과 개복치(Mola mola)의 아름다운 교감 순간을 소개했다. 개복치는 ‘맘보’라고도 불리는 거대물고기로 납작하고 꼬리지느러미가 거의 퇴화된 독특한 생김새를 가진 어류다.

영상을 촬영한 이는 ‘에릭 반 데르 쿠트’라는 이름을 가진 남성으로 수심 15미터에서 개복치를 카메라에 담아냈다. 그는 “이전에 본적 없는 가장 큰 개복치”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마치 잠수함이 아닐까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큰 덩치의 개복치를 볼 수 있는데, 개복치와 함께 헤엄치는 세 명의 스쿠버 다이버들의 모습을 통해 개복치의 크기를 가늠할 수 있다.

영화의 한 장면과 같은 아름다운 이 장면은 지난 8월 21일 에릭 반 데르 쿠트라의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공개 후 현재까지 15만 이상 조회되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개복치는 최대 3.3미터까지 자라며 몸무게는 2톤이 넘어 경골어류 중 가장 큰 어류로 알려져 있다. 또 개복치는 한 번에 3억 개의 알을 낳으며 해파리를 주식으로 하는 ‘보호어종’으로 분류 되고 있다.

사진·영상=Erik van der Goot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