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토바이 과속은 치명적! 부모가 공개한 아들 사고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토바이 사고로 아들을 잃은 부모가 아들의 사고 순간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고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매체 메트로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토바이 운전자 데이비드 홈스(38)는 작년 6월 8일 영국 잉글랜드 동부 노퍽의 한 도로를 달리다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반대편에서 우회전하는 차량과 충돌하면서 사망했다.



당시 데이비드의 헬멧에 달린 블랙박스에 찍힌 사고 영상을 보면, 데이비드가 탄 오토바이가 빠른 속도로 도로를 주행한다. 과속을 하던 오토바이는 도로에 적힌 ‘천천히(SLOW)’라는 경고를 무시한 채 빠른 속도를 유지한다. 잠시 후, 데이비드가 탄 오토바이는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맞은편에서 우회전을 하려는 차량과 충돌하고 만다.

데이비드의 부모는 “아들이 평소 과속하는 것을 좋아했다”면서 “아들의 죽음을 통해 과속 운전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다른 운전자들에게는 아들과 같은 사고가 없게 하고 싶다”고 사고 영상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4일 유튜브에 공개된 데이비드의 사고 영상은 2주가 채 되지 않아 1300만 건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면서 운전자들에게 안전 운전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고 있다.

사진·영상=NorfolkConstabulary/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