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스 아메리카’ 후보 생방송 중 속옷 노출 ‘곤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방송으로 진행된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 중 한 참가자의 속옷이 노출되는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15일 미국 폭스뉴스 등 외신의 보도 내용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저지주 애틀랜틱 시티에서 열린 2014년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에서 미스 네브래스카 출신 ‘메간 스완슨’이 속옷 노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당시 중계카메라에 잡힌 메간 스완슨의 속옷 노출 장면은 고스란히 시청자들의 안방으로 전해졌고, 화면 일부가 캡쳐된 영상들이 유튜브와 SNS 등을 타고 급속도로 퍼져 나가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이날 진행된 ‘미스 아메리카 선발대회’는 미스 뉴욕 출신인 ‘키라 카잔체브’가 최종 선발되는 영예를 안았다. 그녀는 이번 수상으로 5만 달러(약 5000만원)의 장학금을 받게 됐다.

1921년 시작된 미스 아메리카는 17~24세만 참가할 수 있는 미녀 선발 대회로 미스 유니버스 대회 참가자를 뽑는 ‘미스USA’와는 다른 대회다. 미스 아메리카에 선발되면 지원받은 장학금으로 미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사진·영상=nightknigh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