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기의자 체험 참여 남성 부들부들 떨다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압의 전기가 흐르는 의자에 앉은 남성의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가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에디 타일러(Eddie Tyrer)라는 한 남성이 ‘원조 전기 충격 의자(The Original Shocker Electric Chair)’라 불리는 의자에 앉아 전기 체험을 하려고 한다. 그는 기계에 동전을 넣더니 전압을 최대로 올리고 “고압이다!”라고 외친다. 잠시 후, 손 잡이를 꽉 잡고 있던 에디는 전기의 무서운 맛을 맛본다. 고압의 전기를 받은 그의 몸은 부들부들 떨리고 목에선 핏줄이 일어난다. 또 얼굴은 파르르 떨리며 경련을 일으키더니 벌겋게 변한다.

전기에 몸부림을 치며 신음하는 에디의 모습을 촬영하고 있는 친구는 낄낄 거리며 웃어댄다.

잠시 후, 전기 체험이 끝나고 의자에서 일어난 에디의 모습이 영 불편해 보인다. 그는 몸을 구부린 경직된 상태로 조심스럽게 가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흥미롭다”, “무서운데?”라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전기의자는 1890년 미국에서 처음 사용되었으며, 죄인을 앉히고 높은 전류를 가해 사형시키는 집행 방법으로 이용되었다.

사진·영상=28lucylou/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